Category Archives: TV/영화 이야기

문자 그대로 TV/영화 이야기. 미드라던가 뭐 기타등등.

[감상] Inside Out

예고편만 보면 대체 뭐하자는 얘긴가 싶었는데

썩은토마토에서 거의 만장일치로 “픽사가 오랜만에 대박 터뜨려뜸” 하고 있고

최근 맨날 속편만 찍던 픽사가 오랜만에 오리지널 스토리 들고 나왔다는 점도 있고 해서

의리상ㅋ 보게 되었다.

 

보기 정말 잘 했다.

 

미네소타에서 엄마아빠랑 잘먹고 잘살던 11세 아이스하키 소녀 라일리가

아빠가 벤처사업한답시고 샌프란시스코로 가는 바람에 얼떨결에 이사하게 되고

이삿짐은 FedEx한테 맡겼는지 이상한데로 가서 침대도 ㅇ벗고 아무 것도 ㅇ벗고

그래서 새 집, 새 학교, 새 도시에서 적응 못하고 있는 라일리와

꼬꼬마 머릿속에 있는 Joy, Sadness, Fear, Anger, Disgust 다섯 가지 감정이 날뛰는

픽사의 하이컨셉 액숑캐감동코미디 3D 애니메숑 되겠다.

 

아마 에로한거 안 나오면 취급을 안 하는 김밥,

에로한 거 뿐만 아니라 총질하는 것도 안 나오면 취급을 안 하는 일병,

픽사가 뭔가효 먹는건가효를 외치는 채수아찌……..

아마 세 명 다 관심ㅇ벗어할 듯한 영화이긴 한데……….

이거 꿀잼이다.

그렇게 알아듣고 볼 사람은 알아서 보도록.

 

개인적으로 픽사 영화 중에선 “WALL-E”랑 “Up!”을 최고로 치는데

그 두 작품보다 더 좋은거까지는 모르겠어도

같은 동급에 놓고 볼 영화임에는 의심의 여지가 ㅇ벗다.

벌써부터 아카데미 최우수영화사 후보감이라는 얘기도 나오더라.

그런 얘기 나올만 하다고 생각한다.

그만큼 꿀잼 캐감동이었다.

그딴 감수성 따위 엿바꿔잡순 일병, 김밥, 채수아찌한테는 별나라 얘기겠지만ㅋ

(나는야 감수성 풍부한 순수소년 띠보르)

(내가 써놓고도……..;;;;;;)

 

뭐 일병은 아들내미 델고 보러갈지도?

김밥은 심심할때 다운 받아 볼테고

채수아찌는 그 시간에 스카이림 모드 뛰고 있겠지ㅋ

Advertisements

[영화 이야기] Jurassic World

jw01

공룡세계.
개봉하는 주를 맞이하야 또 마눌사마 모시고 LA Live 쪽에 가서 봤슴메.
원래 4D를 볼려고 했는데 몽땅 다 솔드 아웃.
거기다 그시간에 맞는 3D고 2D고 나발이고 다 솔드 아웃.

그런데 말입니다.

예매 사이트에는 안뜨는 스케쥴이 하나 있었ㅋㅋㅋㅋ
프리미어 상영관에서 하는 것이 있길래 2불 비싸지만 냉큼 끊었…쇼타아아아임~~

 

여튼 보러간 썰은 고마하고 몇줄 요약.

여튼 추후 네타있음.
이딴 영화 아오안~이면 스크롤 다아아아아운.

 

 

1. 원작인 공룡공원에서 오마쥬한 장면이 꽤 많음.
벗뜨, 그때만큼의 오오오오~!!!! 하는 느낌은 안옴.

2. 모든 일의 원흉은 꼭 정신 나간 뇬.

3. 똥싸질러 놓고 튀는 놈은 항상 있음.

4. 요단강 건너기 싫으면 취미생활은 RC로.

5. 이케 핀판넬~ 내지는 루시 고~ 내지는 땡칠아 물엇!!!
jw02
(잇케~ 핀 판네루~~~ – 뉴타입이 아니라서 싸이코뮤가 감응하지 않스빈다)

6. 날도마뱀 먹방이 젤 액티브한 느낌.

7. 3D로 봐도 그닥 입체감 나는 장면이 별로 ㅇ벗
볼라면 걍 싼 2D로 보셈.

8. 가오갤 쪄리짱은 여기서도 쪄리짱.

9. (밀레니엄 고지라 X 원조 고지라) + 미니고지라 = 먹방 (응?)

10. 마지막 엔딩 스크롤 올라갈 때쯤 드는 생각… 뭥미?

 

결론.

jw04
이영화를 보는 관객들의 모습 – 비켜! 이 떡밥은 내것이야!!!!

 

jw03

그 관객들을 바라보는 제작자들의 모습 – 이번에도 월척이군하! 오예~

 

jw05

지극히 갠적인 견해 – 걍 집에서 잠이나 자자.

 

끝.

 

일병이 이 뉴스를 좋아합니다

keanu-reeves-john-wick-e1430701980491-1940x1092
http://www.forbes.com/sites/scottmendelson/2015/05/04/keanu-reeves-is-back-lionsgate-announces-john-wick-2/

John Wick 2 제작 결정.

열도의 흔한 자동차 광고

 

 

그리고 메이킹옵 영상

Pacific Rim 2, 2017년 8월 4일 개봉예정

Screen Shot 2015-04-23 at 오후 7.09.24
https://twitter.com/Legendary/status/591405307252768768

나이스~

근데 앞으로 거의 2년반을 어떻게 기다리나………………………..

프리퀄 3망작이 양덕들 많이 버려놨군하……..

여태까지 안 봤으면 간첩인 별들의 전쟁 7화 “뽀쓰가 깨어나다” 티저 동영상.

김밥을 울리고 일병을 싸게 만든 바로 그 동영상.

당연히 양덕들도 하나 같이 환희의 눔물을 흘리고 있으리라 생각했는데…..

저 나래이숑이 누구 목소리냐?

하고 묻는 ㅂㅅ같은 자칭 스타워즈팬들이 온라인에서 많이 보이더라.

 

더 웃기는 거는

“저건 루크가 하는 대산데, 이 예고편을 위해서 마크 해밀이 새로 녹음한거야”

같은 헛소리를 하는 ㅂㅅ들도 많다는 점.

 

채수아찌처럼 스타워즈 영재교육을 받지도 않았고, 김밥처럼 기체스펙을 달달 외우지도 못하는

나같은 쪼렙 스타워즈 덕후도 딱 듣고 단박에 알겠던데

프리퀄 3망작 따위를 보며 자라난 요즘 양덕들은

저 티저영상의 나래이숑이 별들의 전쟁 6화 “돌아온 제디”에서

루크가 레이아에게 ‘니는 내 여동생인겨’ 까발리는 장면 대사를

그대로 옮겨온 것이라는 걸 모른다는 말이더냐.

요즘 양덕들은 그정도 수준밖에 안된다는 것이더냐.

 

 

“돌아온 제디”에서 루크의 대사만 뽑아서 오됴파일로 만들어 보았다.

나래이숑에서는 대사의 순서를 살짝 바꿔놨기에 그거에 맞춰서 살짜쿵 편집도 해주고.

별들의 전쟁 6화의 오됴를 그대로 들어다가 나래이숑으로 썼다는게 확연히 귀에 들릴 것이로다.

(왜 저딴 말투로 나 쓰고 있지??)

별들의 전쟁 티저동영상을 본 매튜 맥커너히의 반응

싱크로 좋다~~~~

이거 “Downfall”의 히틀러처럼 앞으로 두고두고 애용될 물건 같닼ㅋㅋㅋㅋㅋㅋㅋ

 

 

 

 

 

 

 

 

일병의 반응

한편, 일병의 반응.

[초짧막감상] John Wick

john wick

이 영화의 교훈은

“어잌후 내 이쁜 개생퀴.”

끗.

 

 

 

 

 

 

 

 

 

no animals were harmed 2

깨알같은 노 애니멀즈 워 함ㄷ

[감상] 인터스텔라

Interstellar poster

봐야지 봐야지 하다가 드뎌 봤다.

어젯밤 12시 쯤에 틀었는데

영화가 꽤 긴만큼 “어느 정도 보다가 끄고 낼 아침에 마저 봐야지” 했던 건데

영화에 상당히 몰입하면서 보게된 바람에 끝까지 다 보고 잤다ㅋ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잼났다.

딱 내 스퇄 스토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Interstellar - truck launch

딴 사람들은 과학적 묘사, 웜홀 묘사 등등 어쩌구가 압권이네 뭐네 하는 모냥이지만

난 요장면 묘사가 가장 멋졌다.

쥔공 쿠퍼가 트럭 몰고 집을 떠나는 장면을

카메라 앵글과 먼지구름과 음향을 통해 무슨 아폴로 우주선 발사 시퀜스랑 오버랩 되게 연출한건

가히 천재적. 이 장면은 여러번 돌려 또 봤다.

영화가 일반 레터박스에서 아이맥스로 딱 전환되는 시점이기도 했기에

상당히 인상적으로 기억에 남는 부분.

 

영화가 걍 그냥 그렇다~ 소리를 많이 들어서 그랬는지

나에겐 기대치를 훨 뛰어넘는 영화였다.

거의 세 시간 육박하는 런닝타임이 전혀 지루하게 느껴지지 않기도 했고.

 

뭐 옥의 티라면 그렇게까지 오리지널리티가 튀는 스토리가 아니었다는 것 정도?

영화 초반부에서부터 약간 눈치까고 있었는데

역시나 블랙홀을 통한 타임루프 전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오오오오오오오~ 역시~~~~ 하면서 감동 먹으며 본것도 뭐 사실이지만

“이거 어디서 다 봤던 스토린데?” 하는 느낌이 드는 것도 어쩔 수 ㅇ벗ㅋ

 

 

 

호시노 유키노부 1

호시노 유키노부 2

호시노 유키노부 3

이 아저씨의 만화가 참 많이 연상되더랔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우주이민이나 웜홀여행, 타임루프 등등은 하드SF 계열에선 언제나 울궈먹는 주제닠ㅋㅋㅋㅋㅋ

크리스토퍼 놀란이 누구 스토리를 뽀렸다는 얘기는 절대 아니지만

그래도 이미 다 본 듯한 스토리와 전개였다는건 쬐매 아쉽.

영화 볼땐 오오오오~ 했지만 다 보고나선 나 이건 딴데서 봤던거 같아~ 하는 느낌ㅋ

 

그래도 헐리우드에서 저딴 제작비를 쏟아부어서

하드SF 영화를 걸출하게 뽑아냈다는건 상당히 맘에 듬.

아무나 할 수 있는 짓이 아니지ㅎㅎㅎㅎㅎㅎ

 

 

 

Lucy poster

어디서 본 듯한 얘기….라는 기분이 들었던 영화는 최근 이게 두 번째.

그 첫 번째는 당근 이 “루시.”

이것 역시 무지 잼나게 봤지만

보는 내내 “나 이거 어디서 본 스토린뎈ㅋㅋㅋㅋㅋ” 느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패트레이버 - 난 누군가 여긴 어딘가

영화 내내 패트레이버 극장판 마냥

“난 누군가 또 여긴 어딘가” 철학노름 하는 것도 그렇고

(저 아저씨 분위기로는 “난 누군가 또 여긴 어딘가”보다는

“인생은 나그네길~ 어디서 왔다가 어디로 가는가~”가 더 어울리겠ㅋ)

 

 

 

아키라 - 내가 테츠오여

아키라의 테츠오처럼

“아 ㅅㅂ 나 ㅈㄴ 레벨업~ 아이 엠 테츠오~”

난리치는 것도 그렇곸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공각기동대 - 네트는 넓다

끝에 공각 극장판처럼

“아 시방 네트는 ㅈㄴ 넓당께~” 하는 것도 그렇곸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루시도 그렇고 인터스텔라도 그렇고

딱 20년 쯤 전 내 감성을 그냥 직격하는 그런 영화들이닼ㅋㅋㅋㅋㅋㅋ

둘 다 “어디서 봤던건뎈ㅋㅋㅋㅋ” 하면서도

그 어디선 본 듯한 느낌덕에 더욱 와닿는 영홬ㅋㅋㅋㅋㅋㅋㅋㅋ

둘 다 정말 재미있게 봤다ㅎㅎㅎ

역시 양덕 – TIE Fighter Animation

음악은 ㅈㄴ 개판이고

설정도 다 옆집개한테 줘버렸지만

그래도 1인 프로젝트의 결과물로는 꽤 수준급.

80년대 애니스퇄로 셰이딩하겠다는 목적도 저 정도면 B, 합격점.

 

근데 설정파괴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우주전함 스타디스트로이어에서 타이파이터가 출격하는 격납고에서

왜 지상형 AT-AT랑 AT-ST가 폼잡고 있냐고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왜 타이파이터가 출격하는데 거기에 꼽사리로 터그보트도 출격하냐고욬ㅋㅋㅋㅋㅋㅋㅋㅋㅋ

무슨 타이봄버가 기동성이 그렇게 좋아서 엑스윙 편대를 혼자 관광하냐고욬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뭔 타이봄버가 꼴에 발키리 흉내낸다고 웬 전탄발사냐고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타이봄버가 다 해치우니까 엄호기 인터셉터는 왜 그제사 쫄랑쫄랑 나오냐고욬ㅋㅋㅋㅋㅋㅋㅋ

타이인터셉터 조종사 아자씨는 왜 버쳐파이터 라우 할배냐고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스타디스트로이어 선장은 왜 기렌 코스프레냐고욬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또 빼먹은거 ㅇ벗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음악은 진짜 s*** 중에 s***

진짜 이것들이 나에게 ㄸ을 줬어